억울한 죽음 100일, 고 문중원 기수 희망차량행진과 장례식
고 문중원 기수 억울한 죽음 100일 ‘죽음을 멈추는 희망차량행진’이 3월 7일 오후 서울 정부청사 인근 문중원 기수 시민분향소 앞에 열렸다. ‘죽음을 멈추는 희망차량행진’에는 500여대(주최 측 추산)에 차량들이 참가했고 오후 1시 과천경마장에서 출발해 오후 3시 경적을 울리며 서울 정부청사 인근 문중원 기수 시민분향소 앞에 도착했다. 고 문중원 기수의 부인 오은주 씨와 두 자녀들, 그리고 시민대책위 관계자들은 참가차량들을 향해 손들어 인사를 했다. 이어서 고 문중원 기수의 장례식을 치르기 위해 운구가 서울대병원 으로 이동했다. 한국마사회의 성과주의와 부당한 지시등을 유서로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100일째 만이며, 유가족이 진상 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며 운구차와 함께 상경한 지 72일째 만이다. 서울대병원에서 치러진 장례식에는 많은 노동자, 시민들이 찾아와 조문했다. 오후 6시에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1층에서 추모문화제가 열렸다.

최신 이슈

조문을 받고 있는 고 문중원 기수의 부인 오은주 씨.

2020년 3월 7일 조승진 ⓒ노동자 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