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3 특수고용 노동자 총궐기, “특수고용 노동자도 노동자다”
4월 13일 서울 도심에서 2만여 명이 모여 “ILO 100주년 핵심협약 비준! 노조법2조 개정! 특수고용노동자 총궐기대회”를 개최했다. 건설기계, 화물, 대리운전, 퀵서비스 기사, 학습지교사, 우체국재택집배원, 방과후교사 등 다양한 직종의 특수고용 노동자들이 한목소리로 “노동기본권 보장”을 촉구했다. 이날 건설, 화물, 대리운전기사 노동자들은 사전집회를 통해 이후 본격적인 투쟁에 나설 것을 결의했다.

최신 이슈

노조 가입을 이유로 해고 통보를 받은 농협물류 화물 노동자들

특수고용 노동자 총궐기에 앞서 화물연대가 4월 13일 오후 서울 조계사 앞에서 ‘2019년 화물노동자 총력투쟁 선포대회’를 열고 있다.

2019년 4월 13일 이미진 ⓒ노동자 연대